축제활동
"주성지"는 조방음식을 맛보고 다시 운하를 유람하였다(그림)
  게시:2012-07-30 조회 수:1257
    7월26일 12시쯤 열렬한 박수소리와 함성소리와 동시에 희극왕 "성야"는 야구모자를 쓰고 운동복을 입고 다시 항주에서 모습을 드러냈다. 이는 이번달에 "성야"가 두번째로 항주부분운하에 유람하는 것이다.
    "성야"가 힘차게 한발로 "공신호"조운선에 타는것을 보았고 고색이 창연한 운하조운선을 타자마자 "성야"는 아이처럼 호기심이 가득하였고 선외의 아름다운 경치를 구경하면서 가끔씩 동행한 사람과 손으로 속삭이고 손에 든 사진기로 창밖의 아름다운 경치를 계속 촬영하였다. "평복외출"한 "성야"는 분명히 영화에서 나온 웃기는 모습이 아니라 더욱 휴한하고 겸손하고 온화하였다.
    조운선은 유유하게 무림문에서 출발하여 운하에 따라 줄곧 북쪽으로 나아갔다. 경로에서 호서8경을 지나고 운하의 몇좌 고교와 고부두를 건너서 "성야"는 동행자와 함께 운하의 청수한 경치와 천년신운을 감상하는 동시에 역사가 유구한 조방음식을 맛보았다. 복무원은 차례로 각종 조방특색음식을 내왔고 고대풍격의 청자접시에는 담담한 청향자욱을 내뿜었다. 이는 모두 "성야"의 감탄과 찬미를 받았다.
    행정에서 조운선은 운하천지와 향적사 2개의 관광구에서 멈췄다. "상야"는 흥미진진하게 상륙하여 참관하였고 운하제1향인 "향적사"의 웅대한 건축과 정교한 장식공예에 대해 감탄해 마지않았다.
    운하를 유람하고나서 "성야"는 계속 감탄하였다: 이번 운하의 유람은 아름다운 운하를 감상했을 뿐만아니라 또한 특색의 조방음식을 맛보았다. 기회 있으면 꼭 다시 이곳을 유람할것이다!
© 2012 항주시 운하그룹  연락번호: 86-571-82788866  절ICP비11051166호
지원기술:몽특정보 • 전문적으로 품질있는 싸이트를 구축한다  열람통계: 47711